상담 및 문의 : 02-6245-8033
Republic Of Korea Private Investigator Association Republic Of Korea Private Investigator Association
탐정사 양성 및 지원 탐정사 양성 및 지원
자료실
자료실
HOME
언론기사
작성자
운영자 [ 작성일 : 2020-11-11 09:16:14 ]  
제목
15년째 제자리, 탐정업 도입될까…주호영

'15년째 제자리' 탐정업 도입될까…주호영 "법제화 뒷받침"

탐정업법 제정 세미나 축사하는 주호영
탐정업법 제정 세미나 축사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탐정업법 제정 입법방향과 전략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11.1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1일 15년째 법제화되지 못하고 있는 탐정업법에 대해 "당에서 뒷받침해 조속히 시행될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경찰 출신' 같은 당 윤재옥·서범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 등이 공동주최한 '탐정업법 제정 입법방향과 전략 세미나'에서 "민간 조사나 탐정에 대한 수요가 많은데, 제도적으로 규율하지 않고 방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인 탐정 법제화는 2005년 '민간조사업법안' 발의 이후 꾸준히 시도됐지만 지도·감독기관을 어디로 하느냐는 등의 문제로 매번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무산됐다.

윤 의원은 "법제화가 안 된 사이 '심부름센터', '사실확인 대행' 같은 음성적 민간 조사업이 성행하게 됐다"며 "법적 근거를 마련해 올바른 관리감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도 "탐정으로서 어떤 범위까지, 어떠한 방식으로 일할 수 있는지 제도화돼야 할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탐정업은 우리나라를 제외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국에서 직업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탐정업 도입이 (경찰에도) 경찰력 낭비를 해소하고 본연의 민생치안 활동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15년째 제자리' 탐정업 도입될까…주호영 "법제화 뒷받침" <-기사보기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목록  ]
[ 정렬조건 :  등록일   |   조회   |   총게시물 : 22  |  page : 2  ]
순번 제목 조회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작성자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  
회사명 : 대한탐정사협회   대표 : 박기륜(상임부회장 고영봉)   주소 : (06596) 서울시 서초구 법원로2길 21(서초동 1714-17), 칠보빌딩 201호  
TEL : 02-6245-8033      FAX : 02-6245-8080   사업자번호 : 504-80-186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교육센터) : 제2017-서울마포-2029호
Copyrightⓒ by rokpia.kr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사명 : 대한탐정사협회   대표 : 박기륜(상임부회장 고영봉)  
주소 : (06596) 서울시 서초구 법원로2길 21(서초동 1714-17), 칠보빌딩 201호  
TEL : 02-6245-8033      FAX : 02-6245-8080  
사업자번호 : 504-80-186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교육센터) : 제2017-서울마포-2029호
Copyrightⓒ by rokpia.kr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사명 : 대한탐정사협회  
대표 : 박기륜(상임부회장 고영봉)  
주소 : (06596) 서울시 서초구 법원로2길 21(서초동 1714-17), 칠보빌딩 201호  
TEL : 02-6245-8033      FAX : 02-6245-8080  
사업자번호 : 504-80-186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교육센터) : 제2017-서울마포-2029호
Copyrightⓒ by rokpia.kr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처리방침